- mY pAGE -

[2021/01/12]

우기

싱가폴은 비가 오는 계절이긴 한데

1월 1일 새해 정도부터 지금까지 계속 비가 오고 있다.

열대의 소나기 Squall 도 아니고, 정말 우리나라 장마철에 비오는 것 처럼 하루 종일 비가 계속 내리네.

집에 앉아서 일을 하고 있으면 - 한국 여름 장마철을 보고 있는 딱 그 기분이다.


비가 오는 것 자체는 좋은데 - 날씨도 시원하고 (사실 좀 추울 정도)

비 때문에 테니스를 거의 못 치고 있음.
[2021/01/03]

2020년

연말에는 일주일 휴가를 내고 완전 쉬었다.

올해는 정말 제대로 쉰 날이 별로 없어서. ㅎㅎ


많은 일이 있었던 2020년인데 - 내 인생에서 중요한 변곡점이 되는 해 중에 하나가 될 듯 하다.
[2020/12/21]

The American Club




The American Club에 있는 식당에서 밥을 먹을 일이 있었다.

회원만 들어갈 수 있는 이런 클럽에 가입하는게 좀 쓸데 없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가족이 있으면 - 나름 유용할 수도 있겠구나 - 라는 생각이 드는 저녁이었네.

그래도 몇 천만원씩 하는 가입비를 내고 들어가는 건 아직 받아들이기 힘들다만은 ;; ㅋㅋ
[2020/12/16]

Zoom to set up R&D centre in Singapore, hire hundreds of engineering staff

오늘 싱가폴에 R&D 센터 만든다는 발표 나온 거 때문에 시끌시끌.

고작 2명이서 사무실 출근하던게 겨우 1년 반 전인데 - 지금은 이미 30명 넘어가고 있고, R&D 에서 일하는 사람들까지 들어오면

내년에는 사무실을 도대체 어디로 가게 되려나 모르겠다 ;;


일단 싱가폴 오피스가 중요해지는 건 - 나에게도 좋은 일이고 -

다른 Tech 회사들이 여기에 투자를 많이 하는 것도 좋은 일이라 -

앞으로 적어도 2-3년은 일이 더 재미있어질 듯 하다.

--------------
https://www.straitstimes.com/business/companies-markets/zoom-to-set-up-rd-centre-in-singapore-hire-hundreds-of-engineering-staff

Zoom to set up R&D centre in Singapore, hire hundreds of engineering staff

Zoom Video Communications, which owns the ubiquitous video-conferencing platform Zoom, is expanding its footprint in Singapore by opening a new research and development (R&D) centre and doubling the size of its data centre here.

The US tech giant will also hire hundreds of staff for the R&D centre in key engineering roles, it said in a statement on Wednesday (Dec 16).

“This commitment represents a growing strategic investment in the country, where Zoom has already had a presence for two years,” it said.

A Zoom spokesman told The Straits Times that the firm aims to open the R&D centre by the third quarter of next year “or when it’s safe for all our employees to go back into the office”.

He declined to say how much Zoom invested in the new facility and expanded data centre.

The firm added that the expansion in Singapore will supplement its existing R&D centres in the United States, India and China, and support Zoom’s engineering leadership team, which is based at its headquarters in San Jose, California.

“Zoom selected Singapore for its exceptional engineering talent. The company has already begun recruiting engineers in the area and looks forward to selecting office space as pandemic-related remote work subsides,” it said.

Zoom will also double the capacity of its data centre in Singapore, to better serve users in the Asia-Pacific.

Mr Velchamy Sankarlingam, Zoom’s president of product and engineering, said the new R&D facility and expanded data centre in Singapore will play a critical role in Zoom’s continued international growth.

“Singapore is pro-business, ranks as one of the friendliest countries to set up a company, and continues to be a favourite for regional headquarters as it boasts exceptional talent, strong infrastructure, and is a perfect gateway for engaging the wider Asia-Pacific region,” he said.

Mr Chng Kai Fong, managing director of the Economic Development Board, said Zoom has transformed the way people work, learn and socialise.

He added: “In some ways, we are more productive and fulfilled. And this is only the beginning in re-inventing how we work, live and play. So I am thrilled that Zoom will be partnering Singapore to set up an R&D centre to explore possibilities.”

Zoom is not the only tech giant that has strengthened its presence in Singapore.

In February, social media platform Twitter said it will set up its first Asia-Pacific engineering centre here and create 65 technical jobs. The centre will be set up at the company’s Asia-Pacific headquarters in the CapitaGreen building in Shenton Way.

WeChat owner Tencent Holdings has chosen a co-working space for its first office in Singapore, reported Bloomberg in October.

Chinese tech giant ByteDance, which owns popular video app TikTok, is also moving to a bigger office in the financial district. It reportedly signed an agreement to lease three floors measuring over 60,000 square feet at One Raffles Quay.

[2020/12/12]

Time: Businessperson of the year


https://time.com/businessperson-of-the-year-2020-eric-yuan/

Time Businessperson of the year 로 우리 Zoom founder 이자 CEO 인 Eric 이 되셨군.

개인적으로도 - 내가 지금까지 본 CEO 중에 최고로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2018년 12월에 회사를 옮기고 일을 막 시작할 때만 해도 -

사람들이 회사 이름 잘 몰라서 고생하고 (B2B 하는데 Cisco 이름 달고 일하는 것과 차이를 많이 느꼈다),

한 3-4년은 열심히 뛰어다녀야 되겠구나 생각했는데

정말 미친 듯한 2020년이 모든 걸 바꿔버렸다.
[2020/11/29]

-


탄종파가에는 고깃집이 너무 많은데 - 새로 가게가 하나 생겨서 가 봤다



요즘 싱가폴 거주 한인들 사이에서 핫한 횟집 - 다시 갔다. 예약하기 너무 힘들기는 한데 ;



요즘 굳이 일을 만들어서 삼겹살이랑 회를 먹으러 다니고 있다.

어쩌다보니 - 요즘에 한식은 잘 먹지 못 하고 있는데다가 -

김치를 늘 사던 곳도 문을 닫아버려서, 김치도 제대로 제대로 못 사 먹다보니 (여기 슈퍼 Sheng Siong 에서 파는 김치는 너무 달다)

한식이 먹고 싶은 날이 많네.
[2020/11/12]

2021 Franklin Planner

내년 Franklin Planner 를 주문해서 받았다.

이제는 Planner 가 내 뇌의 일부분이 된 느낌이라 (없으면 뭔가 일정 정리가 안 된다) 없으면 불안하다.


그리고 이걸 쓰면 - 항상 스스로의 삶에 대한 반성을 하게 되는데 -

올해도 여지없이 - 잘 한 것도 물론 있고, 정말 나름 많은 것을 이룬 1년이라고 할 수 있지만 -

더 치열하게 살 수 있었음에도 그렇지 못한 것에 반성을 하고

좀 더 내 인생을 잘 기록할 수 있었음에도 그렇지 못 한 것에 반성을 하고 있다.

뭔가 많이 바뀌는 내년이 되어야 할텐데 -
[1] 2 [3][4][5][6][7][8][9][10]..[436] >>
Login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Miracle & Z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