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Y pAGE -

[2018/04/06]

Vietnam - Ho Chi Minh

호치민에서 나름 유명한 로컬 맛집을 찾아왔다. 가게가 유명해서 주변에 이름이 비슷한 가짜 가게들이 있을 정도 -

한글 번역을 좀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 생기는 메뉴 ㅋㅋ

게요리 중심이었는데, 완전 맘에 들었다. 이거 먹고 게 요리 더 시켜서 먹었다는


호치민에서의 마지막 저녁은 이 동네에서 유명하다는 로컬 맛집에서 해결.

게요리를 맛있게 해서 괜찮았다. 다음에 호치민 오면 정말 다시 오고 싶은 맘이 생기는 가게.


여기에서의 일정은 - 내일 오전 중요 고객과의 아침 식사로 마무리 하고 싱가폴로 돌아가게 되는데

베트남 오피스에 있는 동료 직원들이 너무 잘 챙겨줘서 - 미안한 마음을 좀 가지고 돌아가게 될 듯 하다.
[2018/04/04]

Cisco Connect Vietnam

베트남은 영어 통시통역사를 고용을 해서 - 참석자들이 모두 헤드셋을 끼고 들었다


Cisco Connect 때문에 베트남은 오늘까지 하노이에 있다가 내일 호치민으로 바로 간다.

베트남은 맘에 들기도 하고, 이래저래 일이 있어서 - 다음 quarter에 또 올 일을 만들자고 이야기를 하며 저녁을 먹었다.

[2018/04/02]

Vietnam - Hanoi

호텔이 약간 리조트 느낌이라 -

여기가 그 유명한 맥주 거리였던거 같은데 - 다 비슷해 보여서 사실 잘 모르겠다 ㅋ

호안끼엠 Hồ Hoan Kiếm 호수 - 나름 이 도시의 홍대 느낌 젊은 사람들 완전 많던데

결국 서울식당에서 저녁을 먹었다 -


베트남에 일이 있어서 다시 왔다네.

이번에는 하노이와 호치민 둘 다 일주일 사이에 뛰는 일정이라 - 짐 싸고 풀고 하면 일주일이 간다

30일 안에 다시 방문을 하면 비자를 받아야 해서 - 이번에는 비자를 받고 들어왔다 (확인 안 했으면 못 올 뻔 했다).
[2018/03/27]

Grab

오늘 아침에 Grab을 타고 가는데 동남아시아 Uber를 Grab이 인수했다는 공지가 뜨는 걸 보고 - '역시나' 라는 생각을 했다.

이쪽 동네에서는 Grab이 지난 몇 년 사이에 Uber를 깔끔하게 이기긴 했다.

나도 사실 이런 차량 서비스 앱들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Grab은 정말 편리하고 현지화가 잘 되어 있어서 나도 요즘은 이것 밖에 안 쓴다.

특히 동남아 쪽에서는 - 대중 교통이 (미국 같은 나라와는 다른 의미로) 아주 열악한 국가가 많아서 유용한 편.

-----------------
http://news.joins.com/article/22477365

‘동남아 우버’ 그랩, 원조를 뛰어넘다…36세 CEO 안토니 탄의 질주

‘동남아시아 우버’로 불리는 그랩(Grab)이 원조를 뛰어넘었다. 그랩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우버(Uber)의 동남아시아 사업부문을 인수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그랩은 우버의 차량공유서비스와 음식배달 사업 전부를 인수하고, 대신 우버는 합병회사의 지분 27.5%를 보유한다.  
  
그랩은 구체적인 인수금액을 밝히진 않았지만 이번 인수합병이 동남아시아에선 사상 최대규모라고 밝혔다. 로이터 등 외신은 합병회사의 전체 가치가 약 60억 달러(6조4800억원)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 1위의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우버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후발업체 그랩과의 경쟁에서 패배를 인정하고 동남아 시장에서 철수하는 셈이다.  
  
그랩의 창업자인 안토니 탄(36) CEO는 "이번 인수는 새로운 시대의 시작"이라며 "운송뿐 아니라 식품, 지급결제, 금융서비스를 통해 고객의 삶을 개선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창업한 지 6년 만에 그는 놀라운 성공 스토리를 쓰고 있다.
  

안토니 탄은 말레이시아의 부유한 사업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일본차량 수입·판매업체인 ‘탄청모터스’를 운영한다. 미국 시카고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하고 하버드비즈니스스쿨을 졸업한 탄은 아버지 가업을 물려 받을 계획이었다.
  
우연한 계기가 그의 삶의 방향을 바꿨다. 2011년 하버드비즈니스스쿨 동기생이 말레이시아에 그를 만나러 왔다가 택시 서비스에 대한 불평을 털어놨다. 택시를 잡기 어려울 뿐 아니라 택시기사가 제대로 된 길로 가는지, 요금은 정확한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는 불만이었다.  
  
쿠알라룸푸르의 택시서비스는 세계 최악이란 평을 받을 정도로 악명 높았다. 친구의 말에 탄은 하버드비즈니스스쿨 사업경연대회에 제출했던 팀프로젝트 ‘마이택시(MyTeksi)’를 떠올렸다.  
  
콜택시 애플리케이션 ‘마이택시’는 당시 하버드에서 교수로부터 “아이디어는 좋지만 현실에서 구현하기 어렵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2년 6월 탄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그랩택시 서비스를 시작했다. 당시 가입된 택시 기사 수는 고작 40명. 주변에선 하버드 출신의 부잣집 아들이 경험 삼아 하는 사업쯤으로 여겼다. 그도 그럴 것이 사업의 걸림돌이 한두개가 아니었다.  
  
일단 교육수준이 낮은 택시기사들은 새로운 기술에 거부감이 컸다. 인터넷이나 GPS(위성항법장치)를 이용해본 적 없을 뿐 아니라, 스마트폰을 사기에 너무 가난했다. 탄은 공항·호텔·주유소 등을 직접 돌면서 택시 기사를 모집했다.  
  
“승객과 수입을 모두 늘릴 수 있다”는 이야기에 기사들이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했다. 스마트폰 제조사와 통신사엔 택시기사에 스마트폰 구매비를 보조해 주도록 설득했다.  
  

편리한 서비스로 입소문을 타자 그랩택시는 빠른 속도로 고객을 늘려갔다. 말레이시아를 시작으로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에 진출했다.  
  
지난해엔 캄보디아와 미얀마에서도 사업을 시작하면서 동남아 8개국 195개 도시에서 서비스한다.
  
서비스도 일반 택시뿐 아니라 개인 차량을 중개하는 그랩카, 카풀 서비스인 그랩히치, 오토바이를 공유하는 그랩바이크 등으로 확대했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서는 오토바이가 흔한 교통수단이라는 점을 공략한 지역 맞춤형 서비스다. 배달능력이 취약한 현지 전자상거래 업체와 협력해 배달서비스도 선보였다.
  

그랩이 단기간에 급성장한 배경으로 꼽히는 것 중 하나는 현금 결제다. 우버는 동남아에서도 다른 국가처럼 신용카드를 등록해서 결제토록 했다.  
  
하지만 안토니 탄은 그랩에 신용카드와 함께 현금으로 결제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지급결제 10건 중 9건이 현금일 정도로 신용카드 있는 사람이 드문 현실을 반영했다. 나중에 우버는 현금 결제 서비스를 내놨지만 이미 시장은 그랩이 장악한 뒤였다.  
  
저렴한 수수료도 성공 요인이다. 그랩택시의 수수료는 싱가포르에서는 1건당 0.2달러(약 220원), 태국은 0.7달러(약 760원)로 알려졌다. 그랩은 운전사와 승객 양쪽으로부터 수수료를 받는데, 택시기사에겐 수수료 중 일부를 보조금으로 돌려준다.  
  
그랩은 여전히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다. 지난해 10월엔 누적 승차 횟수 10억 건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1초에 66건의 승차가 이뤄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랩 앱 누적 다운로드 수는 9000만 건, 운송서비스를 제공하는 운전자는 500만 명에 달한다.    
  

그랩은 2014년 소프트뱅크로부터 2억5000만 달러, 2016년 중국투자공사로부터 3억5000만 달러 투자를 유치했다. 올 1월엔 현대자동차그룹이 그랩에 투자한다고 발표했고 2월엔 삼성전자가 그랩과  전략적 제휴(MOU)를 체결했다.

  
그랩은 지난해 모바일 결제서비스 ‘그랩페이’를 출시하며 핀테크 시장 개척에 나섰다. 온·오프라인 일반 매장에서 현금 없이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결제서비스다.
  
안토니 탄은 그랩페이를 올해 안에 동남아 전역에 상용화할 계획이다. 그는 당분간은 동남아 시장에만 집중할 예정이다.  
  
탄은 지난해 CNBC 인터뷰에서 “동남아 시장이 가진 잠재력을 개발하기에도 부족하기 때문에 무리하게 다른 지역으로 확장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2018/03/24]

iPhone X

새로 전화기를 살 일이 있어서 - Galaxy S9을 좀 고민해보다가 - 결국 iPhone X를 샀다.

FaceID가 좀 별로일거라고 생각했는데, 좋네

써보니 새로 바뀐 조작법 등등 또 완전 맘에 들었음.
[2018/03/20]

-

Captain K Seafood tower. 한국 음식점인 듯 하지만 중국식으로 음식을 내어놓는 가게를 발견 -
해산물을 딤섬처럼 층층이 쌓아서 주는데, 마지막이 삼계탕이었다 ㅋㅋ 왠지 맘에 들었다는


이번 주에 Competitive summit 때문에 사람들이 출장을 많이 와 있는데

추천받은 해산물 가게를 가자고 해서 따라 갔더니 -

나름 한국 음식점 컨셉의 가게였는데, 해산물을 중국 딤섬처럼 내어주는 가게였다. 좀 신기했는데 나름 맘에 들었음.
[2018/03/16]

Vietnam - Ho Chi Minh

호치민 전경. 점심은 회사 건물 제일 위층에 있는 곳에서 매일 먹었다 (시간이 없어서) - 나름 뷰가 좋은 유명한 클럽이더만

베트남 로컬 맥주. 이번에는 술을 별로 안 먹었는데 - 그래도 로컬 맥주를 먹지 않을 수 없어서 -

이번에 같이 일을 한 베트남 시스코 사람들과 함께 저녁을 - 거의 매일 먹었다 ㅋㅋ


일주일이 거의 정신없이 지나갔네.

베트남 회사 주식을 사는 건 맞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일주일이었다.

2주 정도 뒤에 다시 와야 해서 - 증권거래 계좌는 다음에 다시 시간을 내기로. ㅋㅋ
[1][2][3][4] 5 [6][7][8][9][10]..[417] >>
Login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Miracle & ZINA